본문내용보기 메뉴바로가기

OK저축은행 박세리컵

일시 : 2019.9.27(금) ~ 9.29(일)
장소 : 엘리시안 강촌 CC

미디어

보도자료

‘KLPGA 2승’ 조아연 “다른 신인 우승 자극됐다... 내친김에 신인왕할래요”
작성일2019-10-01 작성자관리자

‘슈퍼루키’ 조아연(19)이 상반기에만 4승을 올린 ‘상금 1위’ 최혜진(20), ‘장타1위’ 김아림(24)과의 연장승부 끝에 시즌 2승을 신고했다.

조아연(19·볼빅)은 29일 강원도 춘천 엘리시안 강촌(파71/6329야드)에서 열린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우승상금 1억6000만원) 3라운드서 최종합계 17언더파 196타로 3차례 연장 승부끝에, 우승했다.



우승 인터뷰 하는 조아연. [사진= KLPGA]


트레이드마크 '핑크 볼'을 들어 보이는 조아연. [사진= KLPGA]


우승 축하 물세례를 받는 조아연. [사진= KLPGA]


연장전서 조아연은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 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KLPGA와의 공식인터뷰서 그는 “아마추어 통틀어서 (연장전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연장 3차전선) 1m 조금 넘게 붙였다. 18번홀 때 놓친 거리와 동일했다. 연장 3홀을 돌 때 티샷을 하고 가면서 다시 18번홀 파 퍼트 상황이 온다면 실수하지 않을텐데 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3차 연장에서 동일한 거리에 퍼트가 왔을 때 다시 기회가 왔으니 놓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조아연은 “시즌 초에 신인왕과 시즌 2승을 목표했는데 이제 시즌 2승을 달성했으니, 신인왕까지 이루면 100점을 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신인상 경쟁에 대해 “다른 신인 선수들이 잘 치면 자극을 받아서 열심히 하게 된다. 이러한 자극이 좋은 성적을 내는데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 같다. 최근에 다른 신인선수들이 우승을 많이 한 것도 자극이 됐고, 이번 우승에도 영향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4월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조아연은 데뷔 시즌에 2승째를 달성, 신인상 포인트 부문 1위 굳히기에 나섰다. 지난주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임희정(19)에 이어 신인들이 연이어 시즌 2승을 써내 무서운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조아연은 3라운드 17번홀(파5)까지 53개 홀 연속 ‘노보기 플레이’를 선보이다 마지막 18번홀(파4)서 공동선두를 허용했다.

18번홀 상황에 대해 조아연은 “오늘 경기를 나가기 전에 상대 의식을 하지 말고 내 플레이만 하자고 스스로에게 미션을 줬다. 잘 이어가고 있었는데 마지막홀 세컨드샷을 할 때 이번 홀에서 파를 하면 우승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문득 들더니 불안해지더라. 그리고 그 퍼트를 할 때 굉장히 떨어서 실수가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노보기 경기에 대해선 “경기 나가기 전에 버디 4개만 잡자고 생각을 했다. 보기 없이 버디 4개를 하자는 생각도 마지막 홀 가기 전까지는 잘 지켜진 것 같다. 마지막 홀에도 그 생각을 계속 했어야 했는데 우승을 생각하다보니 긴장하고 떨었던 것 같다”고 얘기했다.

18번 홀에서 치러진 1차연장에서 김아림이 제일 먼저 탈락한데 이어 3차전으로 이어졌다. 최혜진의 세컨드 샷은 10m 거리에 떨어진 반면, 조아연의 ‘핑크 볼’은 홀 약 1m 거리에 위치했다. 침착하게 숨을 가다듬은 그는 버디로 시즌 2승을 낚았다.

조아연의 우승으로 올 KLPGA 투어에선 최혜진(4승), 조정민, 이다연, 임희정에 이어 조아연(이상 2승)까지 5명이 다승자에 이름을 올렸다.



조아연과 최혜진이 연장전을 치른 18번홀 그린으로 이동하는 모습. [사진= KLPGA]

첨부파일